본문 바로가기

뜨거웠던 민주주의의 역사적 횃불

광주광역시 5・18
[5·18기록물 홍보·활용 방식의 과거-현재-미래] 학술 포럼 개최
작성자 : 5.18연구실 작성일 : 2021-06-10 17:45 39
영상 링크 주소 https://www.518archives.go.kr/?PID=068





5‧18기록물 유네스코 등재 10주년 기념

「5‧18기록물 홍보‧활용 방식의 과거-현재-미래」

학술포럼 개최

- 전남대학교 나경수 교수 ‘5‧18Archive 홍보’관련 기조강연

- 국가기록원 김재순 관장 ‘5‧18기록물 활용체계 구축방안’ 발표



○ 광주광역시 5·18민주화운동기록관은 5월 26일(수) ‘5·18기록물 홍보·활용 방식의 과거-현재-미래’라는 주제로 국내 석학들을 초빙하여 학술포럼을 개최했다.



○ 올해로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등재 10주년을 맞는 5·18기록물은 그동안 5·18 전국화 및 세계화를 위해 5개 국어로 제작된 온라인 전시관과 세계기록유산 컬렉션을 통해 다양한 방식으로 활용‧홍보되고 있다.



○ 5·18민주화운동 관련 기록물은 유네스코에 등재된 이후 꾸준히 기증‧수집되어 오면서 아직까지 시민들에게 공개되지 않은 기록물도 지류와 박물 등 상당 수에 이른다.



○ 학술포럼에서는 전남대학교 나경수 교수의 ‘5·18Archive 홍보‧활용’에 관한 기조강연을 시작으로 국가기록원 나라기록관 김재순 관장의 ‘5·18기록물 활용체계 구축방안’, 대한민국역사박물관 김수진 연구관의 ‘3‧1운동 기록 전시와 5·18기록물 전시의 비교 분석’ 등의 발표가 이어졌다.



○ 또한 유네스코 한국위원회 김귀배 본부장을 비롯하여 전고필 아시아문화중심도시 조성위원, 부산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이동문 학술사료팀장, 부산문화재단 양주원 문화유산팀장, 국립아시아문화전당 박재상 연구사 등의 토론이 진행됐다.



○ 기록물 전문가와 민주화운동 사료 연구자들이 전국에서 모였던 지난 학술포럼은 ‘5·18기록물 통합DB구축’과 5·18민주화운동 홍보 및 기록물 활용에 관한 논의의 장이라는 점에서 앞으로 5·18기록물을 어떻게 활용하고 어떠한 방향으로 5·18을 홍보할 것인가에 대해 생각해보는 소중한 시간이 되었다.



○ 정용화 5·18민주화운동기록관장은 “여기저기 흩어져 있는 5·18기록물을 모으는 것은 5·18기록물의 역사를 바로 세우는 매우 중요한 일이며, 이렇게 모인 기록물을 홍보‧활용하는 것은 우리 기록관의 궁극적 목표이며 과제이다. 그런 의미에서 여러 석학들을 모시고 개최하는 이번 학술포럼은 5·18기록물 관리에 있어서 뜻깊은 자리가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 포럼은 5월 26일(수) 오전 10시부터 13시까지 5·18민주화운동기록관 7층 다목적강당에서 진행되었으며, 코로나19로 인한 방역지침을 준수하여 입장은 50명으로 제한하고, 내용은 영상으로 제작하여 5월 28일부터 5·18민주화운동기록관 홈페이지(https://www.518archives.go.kr/) 기록보관소에 탑재‧온라인 공개되었다. <끝>





※ 내용관련문의 : 062-613-8295
자료관리 담당자
담당부서 :
5·18기념문화센터
담당자 :
조성주
연락처 :
613-7950
4유형 : 출처표시 + 상업적 이용금지 + 변경금지
만족도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