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타소식

한반도기 게양 사실 왜곡 네티즌 수사 의뢰

2018-02-14
한반도기 게양 사실 왜곡 네티즌 수사 의뢰
  지난 2월 8일 오전 광주광역시청에서 광주시와 광주평화회의, 광주시민협, 광주진보연대, 광주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등 지역의 제 시민단체 등이 참여한 가운데 한반도기와 평창올림픽기를 기존에 설치된 태극기와 광주시청기 옆에 나란히 게양했다 [한반도기는 통일염원, 태극기 옆에 게양]

광주광역시가 한반도기 게양과 관련해 사실을 왜곡하고 폄훼한 네티즌들에 대해 수사를 의뢰하기로 했다.

광주광역시는 시민단체와 함께 2018년 평창올림픽을 앞두고 태극기와 함께 한반도기와 평창올림픽 깃발을 함께 게양하는 게양식을 진행한 바 있다. 이날 현장에는 수백명의 시민들이 함께 했다.

그런데 평창 동계올림픽이 개막된 후 지난 11일과 12일 일부 포털사이트 카페와 블로그에 ‘광주시청에서 태극기를 내린 것은 대한민국의 시청인 것을 이미 포기한 것!’이라는 제목의 글이 반복적으로 게시된 것과 관련, 윤장현 시장은 13일 성명을 통해 “광주가 또 다시 불순세력에 의해 왜곡‧폄훼되고 있음에 분노를 금할 수 없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윤 시장은 “태극기를 내리고 엉뚱한 기(한반도기)를 올렸다고 허위사실을 사실인 양 주장하는 것 자체가 150만 광주시민의 명예와 진정성을 심각하게 훼손하는 행위이다”며 “광주시청 국기 게양대에는 태극기와 한반도기가 함께 펄럭이고 있으며, 한반도기는 남북통일과 평창동계올림픽 성공을 기원하는 시민들의 염원을 담아 게양한 것이다”고 설명했다.

윤 시장은 또 “아직도 ‘광주사태의 진상과 숨겨진 진실’을 운운하며 전쟁을 조장하고 평화를 깨뜨리려는 세력들에 대해 결코 좌시하지 않겠다”며 “해당 네티즌들에 대한 수사의뢰 및 민‧형사 소송 제기, 공개사과를 비롯해 포털사이트 측에도 허위사실 게재에 대한 대책마련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 붙임 : 성명서 (시청사 태극기와 한반도기 게양 사진 별첨)
시민 만족도 조사
시민 만족도 조사
[평균 4.19점 / 78명 참여]

100자 이내로 입력하여 주십시오. 현재 0자 (최대 1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