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안전] 광주시, 고위험시설 전자출입명부 점검 실시

작성자 : 대변인작성일 : 2020-06-30 16:1070
파일

광주시, 고위험시설 전자출입명부 점검 실시

- 관내 유흥시설, 뷔페음식점 등 고위험시설 지정 1236곳

- 7월10일까지 13개 반 60여 명 투입…민·관 합동점검 실시

- 전자출입명부 앱 설치 여부, 시설 내 손소독제 비치 등

(식품안전과, 613-4370)


○ 광주광역시는 7월1일부터 본격적으로 시행되는 코로나19 고위험시설 전자출입명부 이용과 관련해 오는 7월10일까지 전자출입명부 사용 실태와 방역수칙 이행여부에 대한 합동점검을 실시한다.


○ 이번 점검은 시, 자치구, 소비자식품위생감시원 등 13개 반 60여 명이 투입돼 관내 클럽, 유흥주점, 단란주점, 감성주점, 헌팅포차, 콜라텍, 뷔페음식점 등 고위험시설로 지정된 1236곳을 대상으로 실시된다.


   점검은 평일에는 자치구 주관으로 현장 점검을 진행하고, 이용객이 많은 주말 저녁에는 시 주관 합동점검 방식으로 진행된다.


○ 주요 점검사항은 ▲전자출입명부 앱 설치 및 이용 여부 ▲출입자 유증상 확인여부 ▲사업주와 종사자 마스크 착용 여부 ▲종사자 유증상 확인 및 조치 여부 ▲방역관리자 지정 여부 ▲영업 전·후 소독 실시여부 ▲시설 내 손소독제 비치여부 등이다.


○ 전자출입명부를 이용하지 않거나 방역수칙을 이행하지 않은 시설에 대해서는 집합금지 조치와 함께 고발(300만원 이하 벌금) 조치가 이뤄진다.


○ 박향 시 복지건강국장은 “전자출입명부는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시 시설방문자 및 접촉자를 신속하게 파악할 수 있는 중요한 수단이기 때문에 해당 시설을 방문하는 이용자들은 반드시 전자출입명부를 이용해주길 바란다”며 “고위험시설 전자출입명부 시스템 조기 정착과 방역관리 강화를 위해 지속적으로 지도·점검을 실시하겠다”고 말했다.


○ 한편 광주시는 이태원발 코로나19 지역사회 확산 방지를 위해 5월12일부터 26일까지 발동된 집합금지 명령으로 사실상 영업을 못하고 피해를 본 시설에 대해 임차료 및 종사자 인건비 지급 문제, 각종 지원대상에서 제외, 타 시도 지원사례 등을 감안해 업소 당 70만원의 특별 지원금을 지급하기로 했다.


○ 다만, 집합금지 기간에 영업을 하다 적발된 업소와 집합금지 시작일 이전에 시설물멸실, 휴업 등을 한 업소는 제외된다. <끝>


1유형 :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 및 변경 가능) 본 공공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 및 변경 가능)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전체게시글 : 5,776 / 전체페이지 : 386

번호

분류

제목

작성자

작성일

파일

조회

  • 담당부서 : 대변인   |    담당자 : 정문영   |    전화번호 : 613-2142
  • 4유형 : 출처표시 + 상업적 이용금지 + 변경금지

시민 만족도 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