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안전] “벌에 쏘였을 땐 119에 신고하세요”

작성자 : 대변인작성일 : 2020-08-05 13:1374
파일

“벌에 쏘였을 땐 119에 신고하세요”
- 벌쏘임 사고 대부분 8~9월 집중, 심하면 쇼크로 인한 사망까지
(구조구급과, 613-8160)


○ 광주광역시 소방안전본부는 무더위가 절정에 이르는 8~9월에 야외활동 중 벌쏘임 사고가 급증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벌에 쏘였을 경우 119에 바로 신고해 줄 것을 당부했다.


○ 시 소방안전본부에 따르면 올해 벌집제거 출동은 전년 대비 40% 이상 증가한 238건으로 집계됐으며, 최근 3년간 광주 지역에서는 평균 110명의 환자가 벌에 쏘여 병원에 이송됐고, 이중 55%는 8월과 9월에 집중됐다.


○ 벌에 쏘이면 보통 통증, 부종, 가려움증 등 피부에 한정하는 국소반응을 일으키지만 일부 벌독에 민감한 사람 즉, 벌독 알레르기 환자가 벌에 쏘일 경우 혈압이 떨어지고 몸이 붓는 등의 전신반응이 오기도 한다.

 - 증상이 심해지고 적절한 응급조치가 없을 경우 쇼크사까지 발생하는 ‘아나필락시스 쇼크(Anaphylaxis Shock)’ 상태가 올수 있다.


○ 실제로 지난 7월경 광주 북구 운암동에서 70대 남성이 벌에 쏘인 뒤 아나필락시스 쇼크로 인한 호흡정지 증상으로 심정지가 발생해 자칫 사망할 수도 있었으나 보호자의 빠른 신고와 119구급대의 적절한 응급조치 덕분에 병원에 이송돼 치료를 받을 수 있었다.


○ 이정자 시 구조구급과장은 “벌에 쏘일 경우 카드를 이용해 벌침을 제거 하고, 쏘인 부위는 비누로 세척하는 것으로 1차 응급조치는 된다”며 “그러나 통증, 기침 등 증상이 지속되거나 벌독 알레르기 환자의 경우는 반드시 119에 신고해 병원이송 등 적절한 응급조치를 받아야 한다”고 당부했다. <끝>


※ 붙임 : 벌쏘임 환자 연도별 발생현황 및 신체기관별 증상


1유형 :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 및 변경 가능) 본 공공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 및 변경 가능)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전체게시글 : 6,366 / 전체페이지 : 425

번호

분류

제목

작성자

작성일

파일

조회

6361

경제

새글광주시, 2020년 기술장 공모

대변인

2020-09-18

광주시, 2020년 기술장 공모

86

6356

소통

​추석 앞두고 지역사회 온정 잇따라

대변인

2020-09-17

​추석 앞두고 지역사회 온정 잇따라

141

  • 담당부서 : 대변인
  • 4유형 : 출처표시 + 상업적 이용금지 + 변경금지

시민 만족도 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