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복지] 광주시, 사회적경제박람회 앞서 생생토크 개최

광주시, 사회적경제박람회 앞서 생생토크 개최
- 지역추진위원, 한국사회적기업진흥원, 지원기관 등 참여
- 5·18 40주년 연계 콘텐츠, 공공기관·대기업 참여 등 논의

- 새로운 형태의 사회적가치 창출 등 차별화된 프로그램 제시

(일자리정책관실, 613-3600)


○ 광주광역시는 올해 7월 김대중컨벤션센터 일원에서 열리는 ‘제3회 대한민국 사회적경제 통합박람회’를 앞두고 14일 시청 협업회의실에서 지역추진위원, 실무 태스크포스(TF), 한국사회적기업진흥원, 중간지원기관, 담당 공무원 등 관계자가 모인 가운데 ‘생생토크’를 개최했다.


○ 대한민국 사회적경제 박람회는 전국 사회적기업, 협동조합, 마을기업, 자활기업 등 사회적경제계 관계자와 시민 3만여 명이 참여한 가운데 350여 개의 사회적경제기업 및 정책 홍보 부스 전시, 부대행사 등을 운영하는 전국단위 행사다.


○ 광주시는 지난 1월 박람회의 성공적 개최를 위해 민·관지역추진위원회와 실무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하고 각각 회의를 여는 등 실행방안 마련을 위한 의견을 수렴해왔다.


○ 이날 생생토크는 대구에서 개최됐던 제1회 사회적경제 박람회의 총감독으로 활동한 꿈꾸는시어터 김강수 대표의 ‘제1회 박람회의 성공요인과 아쉬웠던 점’ 발제, 광주 박람회의 성공 개최를 위한 공유와 나눔 프로그램 논의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 이 자리에서 김강수 대표는 “광주가 민·관이 함께 하는 박람회로 운영한다고 하니 벌써부터 기대가 된다”며 “박람회를 계기로 광주가 사회 문제를 사회적 가치로 풀어나가는 사회적경제 혁신도시로 성장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 광주시는 이번 박람회와 5·18광주민주화운동 40주년을 연계해 광주만의 역사·문화를 반영한 콘텐츠를 구성하고, 공공기관과 대기업의 적극적인 참여를 유도해 새로운 형태의 사회적가치를 창출하는 등 차별화된 박람회를 운영할 계획이다.


○ 이와 관련, 사회적경제 선도도시 실현을 위해 올해 초 ‘민선7기 사회적경제 혁신 방안’을 수립해 실행하고 있으며, 4월 민·관 거버넌스 협의체 구축, 판로지원 확대, 전문인력 양성, 금융 접근성 제고, 대기업과의 상생협력 등 사회적경제 성장 인프라 확장을 위해 적극 나서고 있다.


○ 박남언 시 일자리경제실장은 “광주의 나눔과 공동체정신으로 ‘대한민국 사회적경제 박람회’를 성공적으로 개최하겠다”며 “박람회 개최를 계기로 사회적 가치를 우선으로 하는 착한소비가 확산돼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 한편 광주지역 사회적경제기업은 사회적기업 171개, 마을기업 60개, 협동조합 855개, 자활기업 48개 등 1134개(지난해 기준)로 제조업, 시설관리업, 도·소매업, 예술·스포츠·여가 관련 서비스업 등 다양한 업종이 상호 연대 성장하며, 일자리창출과 지역경제 활성화에 역할을 하고 있다. <끝>


※ 별첨: 사진


1유형 :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 및 변경 가능) 본 공공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 (상업적 이용 및 변경 가능)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 담당부서 : 대변인   |    담당자 : 정문영   |    전화번호 : 613-2142
  • 4유형 : 출처표시 + 상업적 이용금지 + 변경금지

시민 만족도 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