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주광역시

모바일메뉴 열기

광주광역시

5·18민주화운동기록관

[5ㆍ18민주화운동기록관] 5·18기록관, 들불열사기념사업회와 업무협약
작성자 : 5.18연구실 작성일 : 2022-02-23 18:07 254

5·18기록관, 들불열사기념사업회와 업무협약
- 기록물 수집·발굴·보존 및 활용 등 협력사업 추진
- 들불열사 희생정신 기리는 세미나·전시회·학술조사 추진
- 5‧18기록물통합DB에 윤상원·박관현 등 들불열사 기록물 포함키로

5‧18민주화운동기록관은 23일 5‧18민주화운동기록관에서 들불열사기념사업회와 들불열사 관련 기록물 활용 및 기념사업 등 상호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업무협약에 따라 들불열사기념사업회가 수집해 소장하고 있는 5‧18민주화운동과 들불야학 관련 기록물을 공동으로 연구‧보존‧활용하는 방안과 향후 기록물에 대한 공동 수집과 발굴, 조사와 활용 등을 추진하게 된다.

들불열사기념사업회는 광주지역 최초의 노동야학인 들불야학을 설립해 운영하며 5‧18항쟁 과정에서 주도적 역할을 했던 들불열사 7인의 삶과 정신을 기리기 위해 2004년 설립됐다.

들불열사기념사업회가 보관중인 기록물은 1980년 5월27일 전남도청에서 최후 항쟁에 참여했다가 희생된 윤상원 열사와 가족이 소장하고 있던 자료를 비롯해 당시 전남대 총학생회장 박관현 열사 자료, 들불야학팀이 주도한 투사회보, 5‧18 당시 상황을 알 수 있는 성명서와 선언문, 윤상원, 박관현, 박기순, 김영철, 박용준, 박효선, 신영일 열사 관련 기록물 등이 포함돼 있다.

5‧18민주화운동기록관은 이번 업무협약을 계기로 민주화운동 관련 기록물을 연구하고, 이를 토대로 전시, 학술행사 등 5‧18 선양 활동도 활발히 추진할 예정이다. 이후 기록관에서 해당기록물을 기증 위탁 보관하는 방안도 추진할 예정이다.

또한, 이번 업무협약을 계기로 5‧18민주화운동기록관이 추진해온 5‧18기록물통합DB구축사업에 들불열사기념사업회 기록물을 포함해 시민들과 연구자들이 들불야학과 들불열사 행적을 확인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홍인화 기록관장은 “이번 협약은 5‧18 당시 투사회보 제작과 배포, 항쟁지도부 활동 등 주도적인 역할을 한 들불열사의 숭고한 정신을 기리고 계승하기 위해 마련됐다”며 “양 기관은 향후 5‧18기록물의 수집‧발굴‧보존‧관리 및 활용에 협력하고, 학술행사나 전시 등을 통해 들불열사의 희생정신을 보다 많은 시민들이 알 수 있도록 힘쓰겠다”고 말했다.

4유형 : 출처표시 + 상업적 이용금지 + 변경금지
4유형 : 출처표시 + 상업적 이용금지 + 변경금지
만족도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