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세계를 향한 아시아 문화의 터전

광주광역시 문화·체육·관광

전일빌딩245 소개

전일빌딩_1

전일빌딩245 Brand Identity 의미

245개의 진실과 기억, 245번지의 공간과 사람
‘전일빌딩245’ BI는 역사적 현장으로서의 건축형태와 공간을 ‘245’로 상징화하여 전일빌딩의 의미를 되새기고 미래로의 스토리텔링을 담고자 하였다.
‘245’의 정중앙의 원은 5·18민주화운동 당시 헬기 사격의 선명한 탄흔을, 4가지 컬러 구성은 전일빌딩의 콘텐츠 공간을 형상화 하였다.

전일빌딩245 컬러 의미
시민플라자, 19800518에 대한 설명이 적혀있는 표입니다.
시민플라자 19800518
JEONIL, Purple JEONIL, Yellow Brown
영감과 소통, 함께하는 시민플라자의 역할을 상징 5·18민주화운동의 긍지와 명예를 상징
광주콘텐츠허브, 조망, 휴게공간에 대한 설명이 적혀있는 표입니다.
광주콘텐츠허브 조망, 휴게공간
JEONIL, Sky Blue JEONIL, Green
광주 콘텐츠허브의 비전을 상징 휴식과 평온함을 주는 옥상정원을 상징
리모델링 사업으로 다시 태어난 전일빌딩245
1968년 신축공사중인 전일빌딩 / 1980년대 전일빌딩 / 2020년 리모데릴링 전일빌딩
  • 1968년 1차 준공
  • 1970년 2차 증축
  • 1974년 3차 증축
  • 1980년 4차 증축
  • 2011년 광주광역시도시공사 매입(광주광역시 요청)
  • 2016년 리모델링 사업 추진
  • 2017년 5·18사적지 제28호 지정
  • 2020년 리모델링 사업 준공
공간, 기억, 미래 간직하다 금남로1가 1번지
1970년대로 추정되는 전일빌딩 모습

역사의 증거를 간직하는 ― 금남로와 전일빌딩, 전일빌딩245

금남로는 일제 치하에서 3월 만세운동의 집결지였고 군부독재 치하에서 5·18민주화운동의 중심지였다. 금남로1가 1번지에 위치한 전일빌딩은 언론의 산실이었고, 다양한 복합문화공간으로 광주와 함께 발전해왔다.
1980년 5·18민주화운동의 중심에서 마지막까지 시민과 함께 저항했던 전일빌딩, 헬기사격의 총탄 흔적 245개가 발견되면서 새로운 전기를 맞게 된다.

광주 금남로는 억압과 수탈의 대상에 맞서 싸운 역사가 면면히 흐르고 있다. 왜적과 오랑캐를 상대해 싸운 장수의 이름을 딴 금남로는 과거에서 현대에 이르기까지 정의로운 항거가 이어진 곳이다. 금남은 권율장군의 사위인 정충신이 임진왜란과 정묘호란에 공을 세워 인조로부터 금남군이라는 봉호를 받은것에서 유래했다. 금남로는 길이 2.3km 너비 30~40m, 금남로1-5가로 이루어져 있다. 금남로1가는 원래 광주군 성내면에 속한 지역으로 북내라고 하였다가 1914년 행정구역 통폐합에 따라 상촌리·하촌리·시리·성저리 일부를 합하여 북성정이 되었다.

금남로2가는 원래 광주군 성내면에 속한 지역으로 성내라고 하였고, 금남로3-5가는 광주군 기례방에 속한 지역으로 성저라고 하였다가 1914년 행정구역 통폐합에 따라 후리·보통리 일부를 합하여 성저리가 되었다. 1927년 각각 본정1-5정목이 되었다가 8·15광복 이후 일본식 지명을 없애면서 금남로 1-5가가 되었다. 1957년 동구 충금동회 관할이 되었으며, 1986년 광주직할시 동구 금남로1-5가, 1995년 광주광역시 동구 금남로1-5가가 되었다. 금남로는 행정동인 충장동 관할하에 있다.
(출처-두산백과)

1970년 도로 확장 후 전남도청 중심의 도심 전경, 1960년대 초반 금남로(사진제공-광주일보)
발견하다 흔적245

245개의 흔적 ― 증거, 흔적, 보존

전일빌딩에 헬기사격이 가해졌다는 사실은 수많은 목격자와 증거, 탄흔이 기억하고 있다. 전일빌딩에서 발견된 245개 탄흔이 가장 명확한 증거이며 헬기사격을 증거하는 문서 등이 이를 뒷받침한다. 전일빌딩245의 탄흔을 지속 가능하게 보존해야 하는 이유는 5·18민주화운동을 후대에 온몸으로 알리는 주인공이기 때문이다.

10층 19800518 전시관에 전시된 탄흔 재현 유리창문, 기둥 주변 바닥에 생성된 탄흔
피어나다 금남로245

휴식공간, 전일마루

전망 엘리베이터를 타고 전일빌딩 옥상에 도착하면 ‘전일마루’가 방문객을 맞는다. 전일마루는 금남로에서 가장 높은곳에 위치해 한눈에 무등산과 국립아시아문화전당, 5·18민주광장 등을 조망할 수 있으며 19800518 전시관을 관람하는 시작점으로 방문객을 인도한다.

휴식공간 전일마루를 ‘gwangju’ 타이포 조형물, 휴게데크, Moon라운지&스탠드, 전망데크, 탄흔보존구간으로 나누어 안내하는 표입니다.
‘gwangju’ 타이포 조형물 전일마루에 올라가면 가장 먼저 ‘gwangju’ 타이포 조형물이 눈에 띈다. 광주 영문을 활용한 포토존을 구성하여 방문객들이 전일빌딩을 기억하고 사진으로 담아갈 수 있도록 공간을 마련했다. gwangju 타이포 조형물
휴게데크 눕거나 기댈 수 있는 완만한 경사의 휴게데크를 설치해 소규모 공연장의 관객석 공간 겸용으로 활용할 수 있게 했다. 휴게데크
Moon라운지 & 스탠드 데크 계단을 따라 올라가면 ‘Moon라운지 & 스탠드’가 자리하고 있는데 문라운지 회랑은 매력적인 공간으로 옥상과 주변경관을 조망할 수 있고, 스탠드를 설치하여 다양한 행사를 운영하고 관람할 수 있다. Moon라운지 & 스탠드
전망데크 광주의 사계와 산업과 문화를 지켜볼 수 있는 전망데크, 데크의 곡선은 조형미와 심미성으로 인한 호기심을 자극시키고, 무등산, 아시아문화전당, 민주광장 등을 관망하고, 기념사진을 남길 수 있는 포토존이 있다. 전망데크
탄흔보존구간 이 구역의 아래층(10층)은 총탄흔적이 발견되어 원형 그대로 탄흔을 보존한 구간이다. 탄흔보존구간
자료관리 담당자
담당부서 :
문화기반조성과
담당자 :
배서진
연락처 :
613-6433
4유형 : 출처표시 + 상업적 이용금지 + 변경금지
만족도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