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주광역시 역사민속박물관

모바일메뉴 열기

우리 조상의 역사와 전통이 살아 숨쉬는 공간

광주광역시 역사민속박물관
화가래
작성자 : 시립민속박물관 작성일 : 2011-03-11 17:47 2,730
나무를 직각으로 박은 가랫바닥 끝에 쇠로 된 날을 붙인 농기구이다. 흙을 파고 고르는 데 쓰는 연장이다. 날의 모양이 가래처럼 생겨 화가래라고 칭한다. 비교적 무른 땅을 파거나 논도랑 치기, 무논 삶기, 골타기 등에 적합한 농기구이다. 화가래는 괭이의 일종인데, 사육진 하위지(1412~1456)의 유서에는 ‘괘이’로 표현되어 있고, 조선후기의 생활지침서인『고사신서(考事新書)』농포문의 ‘노작‘도 괭이를 가리키는 것이다.
자료관리 담당자
담당부서 :
학예연구실
담당자 :
김형준
연락처 :
613-5366
4유형 : 출처표시 + 상업적 이용금지 + 변경금지
만족도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