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영역입니다.

더덕김치

더덕김치

더덕김치 이미지

재료

*절이기 : 생더덕 1㎏, 소금물(굵은 소금 ⅔컵+물 3컵)

*양념 : 쪽파 50g, 미나리 10줄기, 마늘 30g, 생강 5g, 고춧가루 ½컵, 찹쌀풀 1큰술(찹쌀가루 1큰술+물 1컵), 멸치액젓 ½컵

담그기

  • 1, 더덕은 껍질을 벗겨 칼집을 반 정도 넣어 방망이로 자근자근 두들긴다.
  • 2, 손질한 더덕을 소금물에 1시간 정도 절여 물에 한 번 헹구어 물기를 뺀다.
  • 3, 쪽파와 미나리는 씻어서 0.5㎝ 길이로 자르고, 마늘과 생강은 다진다.
  • 4, 찹쌀풀을 쑤어 식힌 것에 멸치액젓을 넣은 뒤 고춧가루를 불린다.
  • 5, 불린 고춧가루에 마늘·생강·쪽파·미나리를 넣어 양념을 만든다.
  • 6, 물기를 제거한 더덕 사이에 5의 양념을 채워 넣고 나머지 양념으로 전체를 버무려 단지에 꼭꼭 눌러 담는다.
  • 7, 양념을 버무린 그릇을 우거지용 배춧잎으로 닦아 더덕김치 위에 덮고 시원한 곳에 두고 먹는다.

영양성분

독특한 향취와 맛을 가진 더덕은 칼슘·인·철분 등의 미네랄과 식물섬유가 풍부하다. 사포닌과 이눌린(inulin) 성분이 위와 장을 튼튼하게 하고, 혈중 콜레스테롤과 지질 함량을 줄이며, 혈압을 낮춰 준다. 잘랐을 때 나오는 하얀 진액은 인삼의 약 성분인 사포닌으로, 폐의 기운을 돋우워 준다.

맛내기포인트

잔뿌리가 적고 몸체가 쭉 뻗은 것, 흰색을 띠고 향이 좋으며 심이 없는 것, 껍질을 벗겼을 때 섬유 결이 보풀보풀한 것이 상품이다. 세게 두드리면 섬유가 끊어져 조각조각 흩어지므로 자근자근 두드려야 한다. 수분이 적고 섬유소가 질긴 편이므로 풀을 묽게 쑤어 김칫국물이 자작할 정도로 촉촉하게 보관해야 잘 익는다.

  • 담당부서 : 김치타운관리사무소   |    담당자 : 김형준   |    전화번호 : 613-8225
  • 4유형 : 출처표시 + 상업적 이용금지 + 변경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