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모바일메뉴 열기

열린 행정, 청렴한 도시

광주광역시 행정·감사·기타
부패없고 청렴한 광주 공동체 함께 만든다
작성자 : 감사위원회 작성일 : 2021-07-06 10:12 93
부패 없고 청렴한 광주 공동체 함께 만든다
- 광주시, 청렴사회민관협의회 개최…25개 기관·단체 협약 체결
- 공공부문, 채용비리·금품수수·부정청탁·성 비위 등 예방 노력
- 민간부문, 윤리경영 및 회계 투명성 높이는 청렴문화 확산
- 1기관 1자체이행과제 및 공동이행과제 선정…실천 추진
- 이 시장 “광주, 반칙과 특권 통하지 않는 공정한 사회 대명사 되길”
(감사위원회, 613-2210)

광주광역시는 7월 1일 오후 3시 시청 3층 중회의실에서 2021년 제1차 청렴사회민관협의회 정기회의를 개최하였다.

회의에는 이용섭 시장, 장휘국 시 교육감, 김병내 남구청장, 안영근 전남대학교 병원장, 김영집 광주과학기술원 부총장, 노경수 광주도시공사 사장, 오주 광주시민사회단체총연합 총회장, 박광복 광주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공동대표, 류한호 광주YMCA 대표, 김재선 연합뉴스 광주전남취재본부장, 김창용 (사)반부패국민운동 광주시연합 대표 등 25개 기관단체장이 참석했다.

광주시 청렴사회민관협의회는 청렴문화 확산과 부패방지 정책에 대한 주민참여 활성화를 위해 지난 2019년 4월에 22개 기관(공공 11, 민간 11)이 참여해 발족했고, 올해는 전남대학교, 전남대학교병원, 광주과학기술원이 신규 가입해 총 25개 기관(공공 14, 민간 11)이 활동하고 있는 민·관 청렴 실천 협의체다.

참석한 기관들은 부패가 없는 청렴한 광주 공동체를 만들고자 하는 의지를 담은 ‘광주시 청렴사회 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을 통해 공공부문은 채용비리, 금품수수, 부정청탁, 성 비위 등을 예방하는 노력과 함께 직원 윤리 교육을 강화하고 민간부문은 윤리경영과 회계의 투명성을 높이는 등 청렴문화 확산을 위해 공동 노력하기로 했다.

또 협약의 구체화를 위해 기관 단체별로 자체 이행 과제와 공동이행과제를 선정해 추진해 나가기로 했다.

주요 자체 이행과제는 ▲방문 민원인과 업무관련자에게 불편사항과 만족도를 측정하는 문자 발송과 10개의 조직문화 개선 추진(광주시) ▲고위공직자의 청렴리더십 향상 교육 및 부패위험성 진단(교육청) ▲주민과 행정기관의 갈등 완화를 위한 옴부즈만 설치(남구) ▲건설현장 불법 하도급 방지를 위한 하도급 옴부즈만 운영(광주도시공사) ▲1000만원 이상 계약 건에 감사 담당인을 지정하는 청렴계약책임제 실시(광주도시철도공사) ▲이해충돌방지법 제정에 따른 실천 서약식(전남대병원) ▲청렴문화 확산 캠페인(시민사회단체총연합) ▲청렴시책 보도(연합뉴스) ▲종교인 과세 시행에 따른 납세 솔선수범(기독교 교단협의회) ▲SNS를 통한 청렴 캠페인(한국투명성기구) 등이다.

공동 이행과제로는 ‘사례공유와 소통을 통한 청렴문화 확산’으로 하고 오는 9월 합동 워크숍을 개최해 실무적 실천방안을 논의하기로 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오주 광주시민사회단체총연합 총회장이 민간부문 의장에 선출돼 공공부문 의장인 이용섭 시장과 함께 2년간 협의회를 이끌어나가게 됐다.

이용섭 시장은 “우리 광주가 ‘역사 속의 의향’이 아니라 현실에서도 반칙과 특권이 통하지 않는 공정한 사회의 대명사가 됐으면 좋겠다”며 “민관협의회가 청렴 광주 실현의 구심점이 되어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끝>
만족도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