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속한 처리, 안전한 시민

광주광역시 재난·안전
화재경보가 울릴 때
  • fire_1
    비상소집을 합니다.

    자고 있을 때 화재 경보가 울리면 불이 났는지 확인하려 하기보다는 소리를 질러 모든 사람들을 깨우고 모이게 한 후 대처방안에 따라 밖으로 대피합니다.

  • fire_2
    대피방법을 결정합니다.
    • 손등으로 출입문 손잡이를 만져보아 손잡이가 따뜻하거나 뜨거우면 문반대쪽에 불이 난 것이므로 문을 열지 않습니다.
    • 연기 들어오는 방향과 출입문 손잡이를 만져보아 계단으로 나갈지 창문으로 구조를 요청할지 결정합니다.
  • fire_3
    신속히 대피합니다.
    • 대피할 때는 엘리베이터를 절대 이용하지 않고 계단을 통하여 지상으로 안전하게 대피합니다.
    • 대피가 어려운 경우에는 창문으로 구조요청을 하거나 대피공간 또는 경량칸막이를 이용하여 대피합니다.
  • fire_4
    119로 신고합니다.
    • 안전하게 대피한 후 119에 신고합니다.
    • 휴대폰이 있어서 신고가 가능하다면 속히 해주시고 신고하느라 대피시간을 놓치지 않도록 합니다.
  • fire_5
    대피 후 인원을 확인합니다.
    • 놀이터 등 사전에 약속한 안전한 곳으로 대피한 후 인원을 확인합니다.
    • 주변에 보이지 않는 사람이 있다면 출동한 소방관에게 알려줍니다.
불을 발견했을 때
  • fire_6
    연기가 발생하거나 불이 난 것을 보았을때

    불이 난 것을 발견하면 “불이야!” 라고 소리치거나 비상벨을 눌러 주변에 알리도록 합니다.

  • fire_7
    불을 끌 것인지 대피할 것인지 판단합니다.
    • 불길이 천정까지 닿지 않은 작은 불이라면 소화기나 물양동이 등을 활용하여 신속히 끄도록 합니다.
    • 불길이 커져서 대피해야 할 경우 젖은 수건 또는 담요를 활용하여 계단을 통해 밖으로 대피합니다.
    • 세대 밖으로 대피가 어려운 경우 경량칸막이를 이용하여 이웃집으로 대피하거나 완강기를 이용하여 창문으로 나가는 방법, 실내대피 공간으로 대피하다가 불이 꺼진 후 나오는 방법 등을 활용합니다.

    *1992년 10월 이전에 허가받아 지어진 아파트는 피난시설과 기구가 없으므로 주의하여야 하며 안전을 위하여 설치를 권장하고 있습니다.

※ 출처 : 국민재난안전포털

4유형 : 출처표시 + 상업적 이용금지 + 변경금지
만족도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